헤더 영역 바로가기 메뉴 영역 바로가기 비주얼 영역 바로가기 본문 영역 바로가기 푸터 영역 바로가기
#하앤유-상표

상표등록 특허청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by 하앤유 특허법률사무소2023.03.06조회수 57

상표등록 특허청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상표등록은 비즈니스상 반드시

수반되어야 할 일이 되었습니다.

상표권을 보장받음으로써

상표 브랜드 가치를 키워

사업의 번창을 이룰 수 있습니다.

특히 같은 상표를 남이 도용하는

위험을 방지하고, 도용이 일어났을 때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상표등록을

필수로 받아야 함은 만국 공통의 일인데요.

상표등록 절차 알아보고 있다면

상표권을 등록받기 위해서는

출원 > 공고 > 등록이라는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그리고 각 절차마다 세부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들이 많은데요.

모든 과정을 혼자서 진행하기 어렵기

때문에 담당 전문가인 변리사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아마 이제 막 상표권에 관해 찾아보는 분이라면

상표등록 특허청 직접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어떤 식으로 진행해야 할지 고민이실 텐데요.

현재 나의 비즈니스보다 상표권등록의

문제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면서

본업을 잊어버리고 있진 않은지

생각해 볼 때입니다.

출원 거절의 가능성

상표출원은 거절이냐 아니냐 양자택일의

결과를 끌어낸다는 점에서 아주 중요한

상표권 등록의 첫 단계입니다.

 

상표 출원인은 본인의 상표가

등록요건에 맞는 것인지 조사하여

거절당할 이유를 불식시켜야 합니다.

나의 상표가 이미 등록됐거나

출원된 상표인지 확인하는 것은

물론 상표를 사용할 상품류를

지정하는 것도 신중해야 합니다.

상표 출원 전부터 체계적인 조사와

시간이 소요되고 상당한 에너지가

들어갈 수밖에 없는데요.

상표등록 특허청 직접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어느 쪽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할까요?

알아볼수록 답은 명확해집니다.

출원 내용이 미비하여 심사 결과

거절이유가 발견된다면, 그에 대한

보정서·의견서 제출을 해야 하므로

추가적인 대가를 지불해야 합니다.

따라서 최대한 출원율을 높이는

방법을 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상표 식별력 제대로 확인하셨나요?

뭐든지 기본기가 가장 중요하듯이

상표권 등록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상표의 기능에 대해 생각해야 합니다.

자타 상품을 식별하기 위한 '식별력'

상표의 기본이며 필수 요건입니다.

그런데 특허청의 상표등록 거절 사례를

살펴보면 약 80%가 선등록 상표와

유사하다는 이유로 거절됐습니다.

전문적인 상표 지식이 없는 개인이

혼자서 상표등록을 진행한다면

유사성 검토 부분을 놓치고 지나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상표등록 특허청 직접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의

결과를 생각한다면, 법률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편이 더 큰 이익이 될 수 있습니다.

 

슈퍼컴퓨터 상표

거절 사례로 알아보는 출원 가능성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열리고 기술발전의

열망이 커지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분야

중 하나로 '슈퍼컴퓨터'가 있습니다.

기존의 컴퓨터에 비해 어마어마한

규모의 연산 처리가 가능하며

관련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특허와 상표 등록도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직까지는 상업적으로 활용되고

있지 않고, 국가 기관 등의 대규모

연구 안에서만 이용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슈퍼컴퓨터의 상표등록

건수는 높은 편은 아닌데요.


 

상표 검색 시 '슈퍼컴퓨터', 혹은

'슈퍼컴퓨터 주식회사'라는 상표로

출원한 건수는 꽤 나오지만 거절

사례를 매우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슈퍼컴퓨터는 성질표시 +보통명사의 결합으로

상표 사용 시에 식별력을 갖기 어려워

이런 부분을 파악해 출원해야 합니다.

상표등록 특허청 직접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고민하고 계신다면 섣부른 판단으로 거절결정

받지 않도록 꼼꼼히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상표등록 특허청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상표등록은 비즈니스상 반드시

수반되어야 할 일이 되었습니다.

상표권을 보장받음으로써

상표 브랜드 가치를 키워

사업의 번창을 이룰 수 있습니다.

특히 같은 상표를 남이 도용하는

위험을 방지하고, 도용이 일어났을 때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상표등록을

필수로 받아야 함은 만국 공통의 일인데요.

상표등록 절차 알아보고 있다면

상표권을 등록받기 위해서는

출원 > 공고 > 등록이라는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그리고 각 절차마다 세부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들이 많은데요.

모든 과정을 혼자서 진행하기 어렵기

때문에 담당 전문가인 변리사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아마 이제 막 상표권에 관해 찾아보는 분이라면

상표등록 특허청 직접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어떤 식으로 진행해야 할지 고민이실 텐데요.

현재 나의 비즈니스보다 상표권등록의

문제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면서

본업을 잊어버리고 있진 않은지

생각해 볼 때입니다.

출원 거절의 가능성

상표출원은 거절이냐 아니냐 양자택일의

결과를 끌어낸다는 점에서 아주 중요한

상표권 등록의 첫 단계입니다.

 

상표 출원인은 본인의 상표가

등록요건에 맞는 것인지 조사하여

거절당할 이유를 불식시켜야 합니다.

나의 상표가 이미 등록됐거나

출원된 상표인지 확인하는 것은

물론 상표를 사용할 상품류를

지정하는 것도 신중해야 합니다.

상표 출원 전부터 체계적인 조사와

시간이 소요되고 상당한 에너지가

들어갈 수밖에 없는데요.

상표등록 특허청 직접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어느 쪽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할까요?

알아볼수록 답은 명확해집니다.

출원 내용이 미비하여 심사 결과

거절이유가 발견된다면, 그에 대한

보정서·의견서 제출을 해야 하므로

추가적인 대가를 지불해야 합니다.

따라서 최대한 출원율을 높이는

방법을 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상표 식별력 제대로 확인하셨나요?

뭐든지 기본기가 가장 중요하듯이

상표권 등록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상표의 기능에 대해 생각해야 합니다.

자타 상품을 식별하기 위한 '식별력'

상표의 기본이며 필수 요건입니다.

그런데 특허청의 상표등록 거절 사례를

살펴보면 약 80%가 선등록 상표와

유사하다는 이유로 거절됐습니다.

전문적인 상표 지식이 없는 개인이

혼자서 상표등록을 진행한다면

유사성 검토 부분을 놓치고 지나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상표등록 특허청 직접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의

결과를 생각한다면, 법률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편이 더 큰 이익이 될 수 있습니다.

 

슈퍼컴퓨터 상표

거절 사례로 알아보는 출원 가능성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열리고 기술발전의

열망이 커지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분야

중 하나로 '슈퍼컴퓨터'가 있습니다.

기존의 컴퓨터에 비해 어마어마한

규모의 연산 처리가 가능하며

관련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특허와 상표 등록도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직까지는 상업적으로 활용되고

있지 않고, 국가 기관 등의 대규모

연구 안에서만 이용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슈퍼컴퓨터의 상표등록

건수는 높은 편은 아닌데요.


 

상표 검색 시 '슈퍼컴퓨터', 혹은

'슈퍼컴퓨터 주식회사'라는 상표로

출원한 건수는 꽤 나오지만 거절

사례를 매우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슈퍼컴퓨터는 성질표시 +보통명사의 결합으로

상표 사용 시에 식별력을 갖기 어려워

이런 부분을 파악해 출원해야 합니다.

상표등록 특허청 직접 제출 VS 특허사무소 수임,

고민하고 계신다면 섣부른 판단으로 거절결정

받지 않도록 꼼꼼히 알아보시기 바랍니다.